열,콧물없는데 기침계속, 만성기관지염 의심하라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 숨케어한의원 네이버블로그


언론보도

언론보도

열,콧물없는데 기침계속, 만성기관지염 의심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숨케어한의원 작성일15-01-29 12:02 조회2,928회 댓글0건

본문

【서울=뉴시스】유희연 기자 = 연일 영하를 밑도는 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콧물과 기침, 재채기 등으로 고생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줄줄 흐르는 콧물과 멈추지 않는 기침 등으로 심신에 적잖은 부담을 느끼는 것이다.

가을 환절기에 감기로 고생한 A씨는 장기간 이어지는 마른기침, 잔기침 등 만성 기침으로 고생하고 있다. 열이 없고 콧물도 나지 않는데 유독 기침만 계속돼 병원을 찾았다. 기침을 심하게 하면 호흡곤란으로 고통이 있어 천식이 아닐까 의심됐지만 '만성 기관지염'을 진단 받았다.

기침은 가장 흔한 호흡기 증상 중 하나다. 3주 이상 지속된 만성 기침의 유병률은 비흡연 성인의 14~23%로 보고된다. 흡연자의 경우 만성 폐쇄성 폐질환(COPD) 또는 폐암의 가능성이 많으며, 비흡연자의 경우 후비루, 기관지 천식, 역류성 식도 질환 등이 있다.

폐기종이나 만성 기관지염 등 COPD는 우리나라 성인의 사망원인 가운데 7위로 꼽힐 만큼 위험한 질환이므로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곽수영 숨케어한의원 원장은 "만성 기관지염의 주요 원인물질로는 세균, 흡연, 직업적인 먼지, 화학물질이나 난방연료에서 발생하는 연기 등이 알려져 있다. 전 세계적으로 발병률이 증가하는 추세지만 진단율은 매우 낮은 실정"이라고 밝혔다.

만성 기관지염은 학자에 따라 정의는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2년 이상, 1년에 3개월 이상 기침이나 가래를 호소하는 질환을 의미한다. 가래를 동반한 기침을 하는 환자들도 많은데, 가래의 색깔이 노랗거나 진득한 느낌이 든다면 기관지에 염증이 진행 중이거나 증상이 가볍지 않다는 신호라고 볼 수 있다.

병이 진행할 경우 비교적 수개월에서 수년에 걸쳐 서서히 호흡곤란이 심해져 약간의 활동에도 호흡곤란을 느끼게 된다. 또한, 만성 폐쇄성 폐질환의 특징인 급성 악화가 있을 수 있다.

곽 원장은 "급성 악화 시에는 수 시간에서 수일 사이 호흡곤란이 빠르게 악화되고 가래의 양이 늘어나거나 가래의 성상이 점액성에서 화농성으로 변하면서 진한 노란색이나 푸르스름한 색을 띄게 되고 점도가 높아져 뱉어내기 힘들어진다"고 말했다.

만성 기관지염은 부족한 음액을 보충해주고, 기관지를 해독하고 청소하는 치료가 필요하다.

항생제나 스테로이드 성분이 없는 순수한 한약재만 사용해 만성 기관지염을 치료하는 숨케어한의원에서는 각종 세균을 억제해 염증을 가라앉히고, 활혈작용(노폐물 배출)과 폐순환을 개선해 폐기능을 회복할 수 있도록 구성된 치료법을 시행하고 있다.

곽 원장은 "만성기관지염의 주원인인 세균과 바이러스, 곰팡이 등의 물질 활동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건강한 몸을 만드는 것이 치료의 요점이다. 만성 기침 증상을 보여도 만성 기관지염 외의 다른 폐질환 또는 기도 질환에서도 기침이 장기간 지속될 수 있다. 따라서 먼저 다른 폐질환과 기도 질환이 없는지 검사해 그에 알맞은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lovely_jh@newsis.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